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내츄럴 시티

내츄럴 시티 Natural City

2002 한국 15세 관람가

SF, 드라마 상영시간 : 113분

개봉일 : 2003-09-26 누적관객 : 224,182명

감독 : 민병천

출연 : 유지태(R) 이재은(시온) more

  • 씨네216.00
  • 네티즌6.44
2080년, 피가 흐르지 않는 여인과의 사랑이 시작된다.

한국 블록버스터영화의 자존심을 살릴 것인가. <내츄럴시티>에 우선적으로 쏠리는 관심은 그동안 작품성에서나 흥행에서나 부진을 면치 못했던 초대형 프로젝트의 첫 성공작이 될 것인지 여부다. 그건 <내츄럴시티>가 후발 블록버스터라는 점 때문만이 아니라 개봉을 한참 앞둔 시점부터 “비주얼이 뛰어나다”는 소문이 퍼진 데 따른 기대효과 때문인지도 모른다. 이러한 기대에는 <21세기 모노리스> 같은 뮤직비디오나 <유령> 등을 통해 영상을 만들어내는 데 탁월한 역량을 입증한 민병천 감독의 존재가 어느 정도 영향을 끼쳤을 것 또한 틀림없다.

<내츄럴시티>의 배경은 22세기를 얼마 앞둔 2080년, 우주여행과 사이보그가 일반화된 세상이다. 주인공은 무단이탈 사이보그 제거를 임무로 하는 요원 R(유지태). 폐기처분될 운명의 사이보그 리아(서린)를 한없이 사랑하는 그는 그녀의 재생을 위해 자신의 직장과 친구를 배신하고 탈출을 시도한다. 인간과 사이보그의 사랑을 그린다는 점에서 <블레이드 러너>를 연상케 하는 이 영화는 ‘SF멜로’를 지향하고 있다. 꽉 짜여진 시스템으로부터 탈출하려는 주인공들이다보니 액션이 없을 수 없겠지만, 어디까지나 이야기의 중심은 이루어지기 어려운 사랑에 관한 것이란 얘기다. 만약 화려한 영상에 걸맞게 탄탄한 이야기가 뒷받침된다면 <내츄럴시티>는 ‘한국형 블록버스터’의 신기원을 열지도 모른다.

<416호 가을영화 가이드>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14)


동영상 (1)

전문가 별점 (3명참여)

  • 7
    김봉석가끔은 복제품에도 아우라가 있다
  • 6
    박평식빗물과 몽상, 감상으로 흥건히 젖은 도시
  • 5
    이동진‘한국형 블록버스터’,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는 걸까

배우와 스탭

감독

출연

수상내역

  • [제41회 대종상 영화제] 영상기술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