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오래된 정원

The Old Garden

2006 한국 12세 관람가

드라마 상영시간 : 112분

개봉일 : 2007-01-04 누적관객 : 296,532명

감독 : 임상수

출연 : 지진희(오현우) 염정아(한윤희) more

  • 씨네217.40
  • 네티즌7.74

아픈 시대, 빛나는 사랑의 기억!

현재…17년을 훌쩍 뛰어넘은 낯선 서울

80년대 군부독재에 반대하다가 젊음을 온통 감옥에서 보낸 현우(지진희 분). 17년이 지난 눈 내리는 어느 겨울, 교도소를 나선다. 변해 버린 가족과 서울풍경, 핸드폰이란 물건까지, 모든 것이 그에게는 낯설기만 하다. 단 한 사람, 감옥에 있던 17년 동안 한번도 만나지 못했던 지갑 속 사진의 얼굴만이 익숙하게 다가온다. 잊을 수 없는 그 얼굴, 바로 한윤희(염정아 분)다. 며칠 후, 현우의 어머니는 그에게 한윤희의 편지를 건넨다. “소식 들었니? 한선생, 죽었어.”

과거…그냥 그대로 머물고 싶은 6개월간의 행복, 갈뫼

1980년, 도피생활을 하던 현우는 그를 숨겨줄 사람으로 한윤희를 소개받는다. 윤희는 첫눈에 봐도 당차고 씩씩하다. 자신은 운동권이 아니라고 미리 선언하지만, 사회주의자라는 현우의 말에 “아… 그러세요? 어서 씻기나 하세요, 사회주의자 아저씨!” 라며 웃는다. 현우는 그런 윤희와의 갈뫼에서의 생활에, 마치 딴 세상에 온 듯 한 평화로움을 느낀다. 그렇게 6개월이 지난 후, 동료들이 모두 붙잡혔다는 서울 소식에 갈등하던 현우는 갈뫼를 떠날 결심을 한다. 그리고 윤희는 그를 잡고 싶지만 잡을 수가 없다.
그렇게 그들은 헤어지고 17년이 흐른다.

다시 현재…그는 그들의 오래된 정원을 찾을 수 있을까?

윤희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겨져 있는 갈뫼를 다시 찾은 현우. 그는 윤희가 그에게 남긴 일기와 그림을 찾으며 17년 전의 과거로 빠져든다. 과연, 그는 그곳에서 그토록 꿈꾸었던 그들의 오래된 정원을 찾을 수 있을까?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35)


전문가 별점 (5명참여)

  • 8
    김봉석임상수는 따뜻하고, 부드럽다
  • 7
    정한석‘서정시를 쓰기 힘든 시대’에 관한 서정시
  • 7
    박평식시대는 칼침을 놓고 마음은 쑥뜸을 뜨고
  • 7
    황진미80년대와 386세대를 응시하는 ‘비판을 견지한 시선’
  • 8
    남다은여성이 역사와 만나는 순간에 대한 사려 깊은 응시
제작 노트
‘갈뫼’ 찾아 삼만리…도대체 ‘갈뫼’가 어디란 말이냐!!
<오래된 정원>은 전국구 영화! 촬영장소만 100여 곳


영화 <오래된 정원>의 준비 중, 감독의 특명이 떨어졌다. 산을 지고 호수를 바라보는 곳에 위치한 산골의 아늑한 집을 찾아라! 모든 장소 헌팅이 쉽지는 않겠지만 이렇게 완벽한(?) 조건을 갖춘 집을 찾기란 쉽지 않은 일. 게다가 하루 이틀만 찍으면 되는 장소가 아니라, 영화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공간인 ‘갈뫼’를 찾아야 하는 까닭에 제작진의 고민은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갈뫼’가 어떤 곳인가? 주인공 현우와 윤희가 시대의 삭막함을 뒤로 하고 ‘그래도 사랑은 했던’ 영화의 가장 백미를 담은 공간 아닌가! 전국을 헤집고 다닌 결과, 마침내 찾아낸 곳은 전주 은석골. 감독의 머리 속에 담았던 갈뫼의 풍광을 고스란히 지니고 있는 이 마을에, 3개월의 리모델링을 거쳐 현우와 윤희의 사랑을 담아낼 아늑한 집이 완성되고 나서야 제작진은 한숨을 돌릴 수 있었다.
하지만 장소헌팅의 고민은 ‘갈뫼’ 를 완성시키는 것에서 끝나지 않았다. 매 씬, 매 컷의 영상을 세심하게 신경 쓰는 감독은, 영화 속에서는 한 장소로 보이는 곳을 실제로는 여러 곳을 옮겨 다니며 담아냈다. 결국 영화의 실제 촬영장소는 무려 100여 곳. 그야말로 전국을 무대로 한 대규모 멜로영화가 바로 <오래된 정원>이다.


<오래된 정원>은 블록버스터 멜로 영화?
86년 건국대 사태 재연, 규모와 사실감으로 압도하는 충격적 영상


<오래된 정원>에는 주목할만한 충격 영상이 있다. 바로 영화의 중반부에 나오는 시위 장면. 임상수 감독은, 4분에 걸친 이 시위장면을 통해 온몸을 던져 시대와 싸웠던 80년대 학생들의 열정을 진지하게 돌아보게 한다. 86년 건국대 사태를 재연한 이 장면은, 한쪽에서는 소품팀이 화염병을 제조해 공수하고, 한쪽에서는 전경과 백골단이 너무나도 실감나는 공격을 펼쳐 실제 시위 현장을 방불케 했다. 4박5일에 걸쳐 전북대에서 진행된 촬영에 투입된 물량은 하루 평균 300 여명의 엑스트라와 5톤 트럭 10대에 가득 채운 막대한 소품. 이 정도면 웬만한 전쟁영화 급의 규모다. 이 촬영에는 특히 김우형 촬영감독의 공이 컸다. 대학시절 실제 시위현장을 찍은 다큐멘터리로 런던영화학교에 유학 갔던 그의 경험과 실력이 유감없이 발휘된 것. 실제 대규모 시위장면처럼 생생하게 찍힌 이 장면을 보면, 자료화면으로 방송국 등에 제공하자는 어느 스탭의 말이 농담으로 들리지 않을 것이다.


얼굴이 안 나와도 꼭 하고 싶습니다!
감독과의 인연, 시나리오에 대한 찬사로 이루어진 연기파 배우들의 출연 요청 쇄도


<오래된 정원>의 배우들의 면면은 특별하다. 조연뿐 아니라, 단역이라도 그냥 쉽게 지나쳐서는 안 된다. 연극과 영화를 통해 선 굵은 연기파 배우로 얼굴을 알린 이들이 곳곳에 숨어있기 때문이다. 김응수, 조상건, 이재구, 김상호, 이승훈, 김현아, 김태한 등이 바로 그들. 그들은 영화 <그때 그 사람들>로 임상수 감독과 인연을 맺었다. 연극계에선 베테랑 배우이고 영화계에선 누구나 인정하는 연기파 배우인 그들이 <오래된 정원>에 단역이라도 기꺼이 참여한 이유는 바로 임상수 감독과 시나리오 때문. 20여 년을 넘나들며 주요하게 등장하는 조연에서부터 채 5분도 등장하지 않는 단역은 물론, 얼굴 대신 목소리만 출연하는 역할까지, 그들의 모습은 잠깐이지만 뇌리에 깊게 남는다. 만약 <그때 그 사람들>을 인상 깊게 봤던 관객이라면, 그 때의 그 배우가 <오래된 정원>에서 보여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발견하는 재미도 꽤 쏠쏠할 것 같다.


이젠 말보다도 눈빛이 더 잘 통할 정도…찰떡호흡을 자랑하는 스탭들
<바람난 가족>, <그때 그 사람들>에 이어 세번째 호흡을 맞추는 감독과 스탭


<오래된 정원>의 스탭들은 오래 전부터 한 팀이다. <바람난 가족>, <그때 그 사람들>에 이어 세 번째로 임상수 감독과 호흡을 맞추는 그들은 김우형 촬영감독, 고낙선 조명감독, 김홍집 음악감독, 이은수 편집기사 등 주요 멤버들이다. 워낙 꾸준히 호흡을 맞춘 덕에 임상수감독의 스탭들에 대한 신뢰는 전폭적인데, 이는 예상치 못했던 결과물로 나타나 영화의 완성도를 한껏 높인다. <오래된 정원>의 명장면 중 하나인 판타지적인 현우의 전화통화씬. 김우형 촬영감독이 아이디어를 낸 장면으로, 촬영 당일까지 그 그림을 정확히 예상하는 사람이 없었다. 당일, 크레인이 사용되고 지진희를 공중에 띄웠을 때 놀란 스탭들은 완성된 화면을 보고 다시 한번 놀랐다. 이 장면은 주인공 현우의 날아갈 듯한 몽환적인 심리가 화면에 그대로 담긴,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의외의 명장면으로 꼽힌다. 임상수 감독의 스탭에 대한 신뢰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영화에서 가장 힘을 들여 촬영한 시위 장면, 3대의 카메라가 동시에 돌아가는 중에 1대의 카메라는 고낙선 조명감독의 손에 들려있었다. 조명감독이 촬영감독으로 입봉(?)한 이 날 장면은 어쨌든 길이 남을 명장면으로 완성되었다.


more

수상내역

  • [제43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여자최우수연기상 수상
  • [제9회 도빌아시아영화제] 경쟁작 후보
  • [제9회 도빌아시아영화제] 파노라마 후보